읽기모드공유하기

[국감현장/통산위]中企회장 「자격」싸고 공방

입력 1996-10-17 10:49업데이트 2009-09-27 15: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李院宰 기자」 16일 국회 통상산업위의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국감에서 여야의 원들은 앞을 다투어 朴相熙회장을 집중 성토, 눈길을 끌었다. 먼저 金鍾學의원(자민 련)은 『朴회장이 지난 2월 한 토론회에서 「국회의원들이 소지역 집단이기주의를 부추긴다」는 발언을 했다』며 『업무와 관계없이 국회의원을 모독한 이유가 뭐냐』 고 따졌다. 또 盧基太의원(신한국당)은 『중앙회 상근부회장의 연봉이 한전사장보다 1백만원 이 더 많은 7천4백만원』이라며 『朴회장은 작년 2월 취임 이후 18차례의 국내외 행 사에 참석했으나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행사나 업체방문은 한번도 없었는데 과연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회장으로서 올바른 자세냐』고 업무자세를 질타 했다. 孟亨奎의원(신한국당) 등은 『朴회장이 대표이사 겸 회장인 6개 기업중 미주실업 은 대기업』이라고 자격을 문제삼으면서 포스틸강관공장(포항제철계열사)을 인수하 는 과정에서의 「외압설」을 추궁하기도 했다. 그러나 朴회장은 답변을 통해 『포스틸강관공장 인수과정에서 외부청탁사실이 없 다』고 잘라 말하면서 『미주실업의 경우 회장선거 입후보시점에서는 중소기업이었 으나 그후 자산총액이 증가, 대기업으로 분류될 수 있으나 3년간 유예기간을 적용받 을 수 있어 법상 중소기업』이라고 의원들의 추궁을 일축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