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스포츠

히딩크, 월드컵 4강 20주년 맞아 방한 “행복하다”

입력 2022-05-28 19:36업데이트 2022-05-28 19: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76)이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한국의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 감독(76·네덜란드)이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을 맞아 28일 한국을 찾았다.

히딩크 감독은 이날 오후 여자친구 엘리자베스와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한일월드컵 당시 히딩크 감독의 통역을 맡았던 전한진 대한축구협회(KFA) 사무총장이 공항을 찾아 반갑게 맞았다.

히딩크 감독은 마스크를 벗고 밝은 표정으로 웃으며 “20년 전 한국에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이렇게 돌아와 한국 사람들을 보니 행복하다”며 좌중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그는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며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는 등 귀여운 장난을 치기도 했다.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76)이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마스크를 눈으로 가린채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히딩크 감독은 한일월드컵 20주년을 맞아 다음 달 1∼6일 열리는 ‘2022 KFA 풋볼 페스티벌’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

그는 6월 2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한일 월드컵 당시 선수들, 대회 조직위 관계자 등과 오찬을 가지며 3일 콘퍼런스에 참가해 한국 지도자들에게 선수 지도의 노하우를 전수한다.

5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열리는 2002 레전드 올스타전에 사령탑으로 참가한다. 히딩크 감독은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 이영표 강원FC 대표 이사,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이 뛰는 2002 레전드팀의 감독을 맡아 대한축구협회 14세 이하 선수들과 8대8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76)이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여자친구와 함께 입국해 관계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제자들과 재회를 앞둔 히딩크 감독은 “2002년 월드컵의 성과를 기념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며 들뜬 마음을 전했다.

히딩크 감독은 그간 개인적으로 한국을 몇 차례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공식 일정을 소화하는 것은 거스히딩크재단 업무차 방한했던 2018년 2월 이후 4년 3개월여 만이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