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아버지와 아들, 골프로 잊을 수 없는 추억 만들기

입력 2022-05-27 14:31업데이트 2022-05-27 14: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던롭스포츠코리아(주)가 국내 최초 부자(父子) 골프대회인 ‘젝시오 파더&선 팀 클래식 (XXIO Father&Son Team Classic) 2022’의 참가자를 모집한다.

2016년 시작한 이래 6회째를 맞이하는 젝시오 파더&선 팀 클래식은 6월 20일 경기 가평 베뉴지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 참가 모집은 6월 10일까지로 젝시오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젝시오를 사용하는 부자 골퍼라면 누구라도 응모 가능하며 아버지와 아들 중 한 명이 대표로 응모하면 된다. 부자 중 1명이라도 젝시오를 사용한다면 특별한 부자간의 사연과 함께 신청할 수 있다. 당첨자는 6월 14일부터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젝시오 파더&선 팀 클래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MZ세대(밀레니얼+Z세대)와 주니어 골퍼 유입이 늘어나며 더 이상 기성세대만의 스포츠가 아닌 다양한 세대가 함께 즐기는 골프 행사로 새로운 골프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참가자들로부터 아버지와 아들이 잊을 수 없는 추억을 가질 수 있는 행사로 호평을 받아오고 있다.

올해 행사도 아빠와 아들의 감동의 순간을 나눌 수 있는 행사로 꾸며질 예정이다. 다양한 세대가 함께 즐기는 골프 행사를 통해 스코어 이상의 가치를 영위할 수 있도록 참가자들에게 새로운 문화를 경험하게 하는 골프대회가 될 전망이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