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날씨 적응한 박인비 “LPGA 개막전 마지막 최선 다할 것”

입력 2022-01-23 11:04업데이트 2022-01-23 11: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인비(34)가 2022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 힐튼 그랜드 베케이션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7위에 자리했다.

박인비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GC(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를 쳐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를 친 박인비는 공동 7위에 올랐다. 박인비와 단독 선두 넬리 코르다(미국)와의 격차는 5타이다.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 보기 3개를 기록한 박인비는 후반에 보기 없이 버디 2개를 잡아내 상위권으로 경기를 마쳤다.

박인비는 “오늘 날씨도 안 좋고 굉장히 힘든 상황에서 경기를 했다. 전반에 조금 흔들리는 홀이 있었지만, 후반에 좋게 마무리됐다. 어려운 컨디션임에도 선두권에 있는 선수들이 잘 해서 생각보다 못 올라갔다. 내일 한 라운드 남아있으니 최선을 다해서 좋은 경기를 해보도록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인비는 “오늘 이렇게 추운 날씨에도 언더파로 잘 마무리했으니까, 이런 느낌을 잘 살리는 게 좋겠다. 내일도 날씨가 춥다고 하니까 조금 적응이 됐기를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설명했다.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르다는 중간합계 13언더파 203타를 쳐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

재미교포 대니엘 강과 디펜딩 챔피언 가비 로페스(멕시코)는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를 쳐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브룩 헨더슨(캐나다)은 11언더파 205타로 4위에 올랐다.

김아림(27)은 중간합계 1오버파 217타를 기록해 공동 18위에 올랐다.

한편 변형 스테이블 포드 방식으로 열린 셀럽 부문에 출전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합계 104점을 기록해 선두로 올라섰고, 메이저리그(MLB) 출신 데릭 로(미국)는 102점을 올려 2위에 자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