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정우영 20분’ 프라이부르크, 슈투트가르트 꺾고 한 달 만에 리그 승리

입력 2022-01-23 10:41업데이트 2022-01-23 10: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라이부르크 정우영(오른쪽). (프라이부르크 구단 SNS 캡처) © 뉴스1
정우영(23)의 소속팀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가 슈투트가르트를 제압하고 한 달 만에 리그 승리를 거뒀다.

프라이부르크는 23일(한국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유로파 파크 슈타디온에서 열린 2021-22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0라운드 슈투트가르트와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정우영은 후반 29분에 교체 투입돼 추가 시간까지 약 20분 간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지난 20일 호펜하임과의 독일축구협회(DFB) 컵대회(DFB포칼) 16강에서 4-1로 이겼던 프라이부르크는 이날 리그 경기에서도 승리하며 좋은 기운을 이어갔다.

특히 지난해 12월19일 레버쿠젠전(2-1 승) 이후 리그에서 2경기(1무1패)째 승이 없던 프라이부르크는 오랜만에 리그 승리를 달성했다.

승점 33(9승6무5패)을 기록한 프라이부르크는 18개 팀 가운데 5위에 위치했다.

반면 슈투트가르트는 승점 18(4승6무10패)로 17위에 머물렀다.

선제골은 프라이부르크의 몫이었다. 전반 37분 슈투트가르트의 일본의 이토 히로키가 자책골을 기록하며 프라이부르크가 1-0으로 앞서갔다.

전반을 한 점 앞선 채 마친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26분 에르메딘 데미로비치의 패스를 받은 케빈 샤데가 추가골을 기록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정우영은 교체 투입 이후 한 차례 헤딩슛을 포함해 활발한 몸놀림을 선보이며 승리에 기여했다.

끝까지 2골 차를 잘 지킨 프라이부르크는 홈에서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