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동·하계 올림픽 메달 진기록’ 알바레스, LA 다저스와 계약

입력 2022-01-02 09:42업데이트 2022-01-02 09: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계와 하계 올림픽에서 모두 메달을 획득한 에디 알바레스(32)가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는다.

알바레스는 2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저스와 계약했다”고 전했다.

LA 타임스에 따르면 알바레스는 다저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메이저리그는 현재 락아웃(직장폐쇄) 기간이지만 마이너리그 계약은 허용된다.

알바레스는 2020년 마이애미 말린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다. 2021년까지 빅리그에서 통산 36경기 타율 0.188, 1홈런 8타점을 기록했다.

그의 메이저리그 경력보다 눈에 띄는 건 올림픽 출전 이력이다.

학창 시절 쇼트트랙과 야구를 병행한 알바레스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계주 5000m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그리고 그해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다시 배트를 집어들었다.

메이저리그 입성 목표까지 일군 그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미국 야구대표팀으로 하계 올림픽 무대도 밟았다. 미국 대표팀이 야구 은메달을 수확하면서 알바레스는 역대 6번째 동·하계 올림픽 메달을 모두 딴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미국 선수 중에선 3번째다.

이제는 LA 다저스에서 다시 한번 빅리그에 도전한다.

LA 타임스는 “알바레스는 2월 열리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는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