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3번째 FA’ 강민호의 유쾌한 외침… “난 미아입니다!”

입력 2021-12-01 18:18업데이트 2021-12-01 18: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4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8회말 2사 2루 상황 삼성 4번타자 강민호가 SSG 김택형을 상대로 좌측 담장 넘어가는 동점 투런홈런을 때린 뒤 포효하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미아입니다!”

선수들이 뽑은 포수상을 수상한 강민호(36)는 시상식 종료 후 인터뷰 장소로 오면서 유쾌한 농담을 던졌다. 현장은 일순 웃음 바다가 됐다.

강민호는 현재 프리에이전트(FA) 신분이다. 벌써 3번째 FA 권리를 행사했다. 올해 삼성 이적 후 가장 좋은 성적을 내면서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한 강민호는 3번째 FA 대박을 기대하고 있다.

그는 “현재 에이전트가 열심히 일하고 있고 좋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협상 진행 상황을 짧게 설명했다.

3번이나 FA 권리를 행사한 건 오랜 기간 건강하게 시즌을 소화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강민호는 “안아프고 시즌을 소화했기에 이런 기회가 왔다. 3번째 FA라는 것도 의미있지만, 앞으로 선수 생활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잘 마무리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팀 동료 오승환은 최근 열린 KBO 시상식에서 “삼성이 우승할때까지 은퇴하지 않겠다”고 깜짝 선언했다. 그라운드에서 오승환과 찰떡 호흡을 맞춘 강민호는 “그럼 나도 (우승할 때까지) 은퇴하지 않겠다”고 뜻을 모아 웃음을 안겼다.

한편 강민호는 포수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포수는 수비가 중요한데 수비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아 기분이 좋다. 지금까지 많은 상을 받았지만 선수들이 주는 상은 처음이다. 함께 그라운드를 누비는 종사자들이 뽑아줘 더욱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