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추신수, 2022년에도 SSG서 뛴다…연봉 27억원 최고대우 동결 재계약

입력 2021-11-16 15:20업데이트 2021-11-16 15: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추신수는 SSG 랜더스와 연봉 27억원에 재계약을 맺었다. 2021.6.22/뉴스1 © News1
추신수(39)가 내년에도 SSG 랜더스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 무대를 누빈다.

SSG는 16일 추신수와 2022시즌 재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연봉은 27억원으로 동결됐다. 여전히 KBO리그 최고 대우다.

16년 동안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추신수는 지난 2월 SSG 1호 영입 선수로 계약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올해 13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5(461타수 122안타) 21홈런 25도루 69타점 84득점 OPS(출루율+장타율) 0.860의 성적을 거뒀다. 타율은 낮지만 뛰어난 선구안으로 4사구 115개를 얻으며 출루율(0.409) 6위에 올랐다. 아울러 KBO리그 최고령 20(홈런)-20(도루)을 달성했다.

시즌 종료 후 추신수는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과 현역 연장에 대한 의지를 밝히며 재계약 의사를 전했고, SSG 구단도 이를 수락했다.

SSG 구단은 “추신수가 메이저리그에서 활동하면서 철저한 루틴과 근성 있는 자세로 솔선수범하는 자세를 보였다. 또한 4000만원 상당의 야구장비를 후배들에게 지원하며 동기부여를 심어줬다”며 “팀의 이끌 리더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추신수와 재계약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재계약을 마친 추신수는 “내년 시즌 보다 나은 성적으로 팬들께 보답해 드리고 싶다는 마음이 가장 컸다. SSG 선수들 모두 성실하고 역량이 뛰어나 앞으로 더 많은 경기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팀 포스트시즌 진출을 목표로 다시 한 번 SSG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고 싶었고, 가족들도 나의 선택을 지지해줬다. 내년에는 마지막까지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시즌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추신수는 현지시간으로 15일 팔꿈치 인대 수술을 마쳤으며 재활 후 내년 스프링캠프에 맞춰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