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한국선수 200번째 우승’ 주인공은 고진영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조직위 제공 입력 2021-10-25 03:00수정 2021-10-25 03: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BMW 챔피언십 역전승… 세계 1위도 탈환
한국 선수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0번째 우승의 주인공 고진영(왼쪽)이 24일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후배 이다연으로부터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선두에게 4타 뒤진 채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고진영은 8언더파를 몰아치며 최종 합계 22언더파 266타를 기록한 뒤 임희정을 연장전에서 꺾었다. 세계 랭킹 1위에 복귀하게 된 고진영은 “한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200승을 한 것은 큰 행운이고 운이 좋았다. 기록의 주인공이 돼 더없이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우승 상금은 30만 달러(약 3억5000만 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조직위 제공
관련기사

#bmw 챔피언십#역전승#고진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