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도쿄올림픽 ‘가장 인상적 선수’ 김연경…안산 2위

입력 2021-08-13 15:49업데이트 2021-08-13 15: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흥미롭게 본 종목은 배구·양궁·펜싱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 중 우리나라 국민들에 가장 깊은 인상을 남긴 선수로 ‘배구 여제’ 김연경이 뽑혔다.

한국갤럽이 13일 발표한 ‘한국인이 본 도쿄올림픽’ 여론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63%가 여자 배구 대표팀의 4강 진출에 앞장 선 김연경을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한 선수로 선택했다.

‘인상적인 활약을 한 선수’에서 한국 하계올림픽 사상 첫 3관왕에 오른 여자 양궁의 안산이 35%로 2위를 차지했고, 양궁 혼성 단체전과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고교생 궁사’ 김제덕이 13%로 3위에 올랐다.

이 순위는 10~12일 전국 성인 1002명의 전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했으며 2명까지 자유응답이 가능하도록 했다.

육상 남자 높이뛰기에서 한국신기록을 작성하며 4위에 오른 우상혁이 11%로 4위, 경영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신기록을 써낸 황선우가 7%로 5위였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때에는 여자 골프 금메달을 딴 박인비(29%), 남자 펜싱 에페 금메달리스트 박상영(24%), 김연경(18%), 여자 양궁 2관왕 장혜진(14%) 순이었다.

‘도쿄올림픽에서 흥미롭게 본 종목’ 순위에서도 배구가 68%로 압도적인 1위였다. 여자 배구 대표팀은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4위라는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한국이 금메달 5개 중 4개를 휩쓴 양궁이 44%로 뒤를 이었고, 펜싱 9%, 야구 8%, 축구 7% 순이었다.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0개로 종합 16위에 오른 한국의 성적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31%가 기대 이하라고 했고, 기대만큼의 결과라는 응답도 31%를 차지했다. 응답자의 25%가 기대 이상이라고 평가했다.

종합 5위(금 13개·은 8개·동 7개)에 오른 2012년 런던올림픽 때에는 무려 87%가 기대 이상이라고 했고, 기대 이하라고 답한 응답자는 1%에 불과했다.

금메달 9개, 은메달 3개, 동메달 9개로 종합 8위를 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때에는 기대 이상이 33%, 기대 이하가 17%였다.

‘올림픽 기간 중 생활의 즐거움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53%가 ‘도쿄올림픽이 있어 생활이 더 즐거웠다’고 답한 반면 37%는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2012년 런던 대회 때에는 84%가 즐거웠다는 답변을 내놨고, 그렇지 않았다는 응답이 15%였다. 2016년 리우에서는 즐거웠다가 53%, 그렇지 않았다가 37%였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전화 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으며 총 통화 7252명 중 1002명 응답 완료해 응답률은 14%였다. 표본 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