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첫 도핑 적발 나왔다…나이지리아 육상선수 ‘퇴출’

뉴시스 입력 2021-07-31 12:52수정 2021-07-31 1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레싱 오카그바레 올림픽 출전 금지
‘2020 도쿄올림픽’에서 첫 도핑 적발이 나왔다.

31일(한국시간) AP통신과 세계육상연맹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단거리 육상선수 블레싱 오카그바레(33)가 도핑 테스트에서 성장 호르몬 양성 반응을 보여 올림픽 출전이 금지됐다.

세계육상연맹 선수윤리위원회는 성명에서 “오카그바레의 도핑 검사결과 금지약물 성분이 나왔다”며 “오카그바레의 선수 자격을 일시 정지한다”고 발표했다. 금지약물은 지난 7월19일에 채취한 샘플에서 발견됐다.

오카그바레는 30일 여자 100m 예선에서 11초05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그는 200m와 400m 계주도 출전할 예정이었다.

주요기사
오카그바레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과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멀리뛰기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200m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다.

세계육상연맹 선수윤리위원회는 “나이지리아 선수 10명 등 20명의 육상 선수가 도핑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도쿄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