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핸드볼, ‘라이벌’ 일본 27-24로 잡고 첫 승…8강 청신호

뉴스1 입력 2021-07-29 15:59수정 2021-07-29 16: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핸드볼 A조 조별예선 3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이미경이 슛을 넣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잡고 2020 도쿄 올림픽 첫 승을 신고했다.

한국은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여자 핸드볼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을 27-24로 제압했다.

류은희(교리 아우디)가 후반전에만 6골을 넣는 등 총 9골로 맹활약했고 정유라(대구시청)가 4골, 강은혜(부산시설공단)가 3골 등으로 뒷받침했다.

노르웨이와 1차전서 27-39, 네덜란드와 2차전서 36-43으로 패했던 한국은 일본을 잡고 값진 승리를 기록, 1승2패로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조 6개 팀 중 상위 4개 팀까지 주어지는 8강 진출의 청신호도 켰다.

주요기사
중요한 경기였던 만큼 두 팀 모두 초반 신중하게 접근했다. 객관적 전력에서 아래라고 봤던 일본의 저항이 만만치 않았다. 전반 3분까지 두 팀 모두 첫 득점을 넣지 못하며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이후 한국이 류은희의 감각적 득점을 앞세워 2-0으로 앞서갔지만 일본이 좌우 윙 플레이를 앞세워 반격했다.

골키퍼 정진희(한국체육대학교)의 3차례 연속 선방이 아니었다면 초반 끌려갈 수도 있던 흐름이었다.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핸드볼 A조 조별예선 3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한국은 3-4로 역전당하는 등 초반 고전했지만 곧바로 5-4로 역전한 뒤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전을 12-11로 마쳤다. 리드했지만 일본의 반격이 매서워 불안함도 없지 않았던 전반전이었다.

다행히 후반전에는 좀 더 몸이 풀린 듯 한국의 플레이가 나왔다. 거칠고 투박한 반칙으로 맞서는 일본에 맞서 한국은 빠른 속공으로 점수를 추가했다.

25-23으로 근소하게 앞선 후반 중반 정유라가 결정적 득점을 기록하며 26-23, 3점 차로 앞섰다.

이후 일본이 거센 추격으로 만회골을 넣을 때마다 한국은 적절한 작전 타임과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상대 흐름을 끊었고, 막판 3점 차의 리드를 유지한 끝에 27-24로 승리했다.

값진 1승으로 분위기를 바꾼 한국은 오는 31일 오전 11시 같은 장소에서 몬테네그로를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