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양희영·이미림, LPGA 마라톤클래식 첫날 공동 8위

입력 2021-07-09 08:17업데이트 2021-07-09 08: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날 양희영(32)과 이미림(31)이 공동 8위에 올랐다.

양희영은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에서 치러진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쳐 4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이미림도 버디 4개를 골라내며 4언더파 67타로 첫날을 마쳤다.

둘은 교포 선수 제니퍼 송, 앨리슨 리(이상 미국)와 함께 공동 8위에 자리했다.

단독 선두는 10언더파 61타를 친 하타오카 나사(일본)다. 하타오카는 이날 15번홀(파5)부터 2번호(파3)까지 6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았다.

2위는 6언더파 65타를 기록한 로런 스티븐슨(미국)이다.

또 교포 선수 노예림(미국)은 5언더파 66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도쿄올림픽에서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박인비(33)는 이븐파 71타로 60위권에 머물렀다.

또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대니엘 강(미국)은 1언더파 70타로 40위권에 처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