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사타구니 통증 IL’ 최지만 “심각한 부상 아냐”

입력 2021-06-05 08:22업데이트 2021-06-05 09: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른 무릎 수술 받은 최지만, 왼쪽 사타구니 염좌 진단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왼쪽 사타구니 염좌로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랐다.

탬파베이는 5일(한국시간) 최지만을 IL에 등재했다. 최지만의 IL 등재 날짜는 4일로 소급 적용된다.

이날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화상 인터뷰에 나선 최지만은 “심각한 부상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최지만은 “왼쪽 사타구니에 통증을 느꼈는데 빨리 좋아질 것 같다. 지금도 많이 좋아졌고, 오늘 의사로부터 좋은 소식도 들었다”며 “열흘 전에 돌아올 수 있을 것 같은데 팀이 휴식을 주는 것 같다. 팀의 배려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번 부상은 뉴욕 양키스와 원정 4연전을 치르는 도중 발생했다.

최지만은 지난 1일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1루 수비를 하다가 약간의 불편함을 느꼈다. 그는 3일 양키스전에 대타로 출전해 내야안타를 쳤는데, 이때 1루로 뛰어가다 통증이 더 심해졌다.

그는 “아직 날씨가 추워서 통증을 느낀 것 같다”며 “오른쪽 무릎이 완벽하지 않아 왼쪽에 무리가 가면서 통증이 생긴 것 같다”고 분석했다.

스프링캠프 기간 내내 무릎 통증을 느낀 최지만은 정규시즌 개막 직전에 오른 무릎 관절경 수술을 받았다. 5월 17일 복귀한 최지만은 15경기에서 타율 0.304(46타수 14안타) 2홈런 11타점에 OPS(출루율+장타율) 0.970으로 활약했다.

그러나 오른 무릎 수술의 여파를 아직도 느끼고 있다. 최지만은 “내가 그러지 않으려고 해도, 오른 무릎에 불편함이 있으니 왼쪽 다리를 더 쓰는 것 같다”며 “왼쪽 사타구니보다 오른쪽 무릎이 더 걱정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은 “오른 무릎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이 사타구니 부상을 불러온 것 같다. 심각한 부상이 아니라 열흘 정도면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