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샷’ 마차도, MRI 검사 결과 추가 이상 없어…7일 NC전은 제외

뉴스1 입력 2021-04-07 18:03수정 2021-04-07 18: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딕슨 마차도. © News1
머리에 공을 맞았던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선수 딕슨 마차도(29)가 일단 1군 엔트리에 남았다. 하지만 7일 NC 다이노스전 선발 라인업에서는 제외됐다.

마차도는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와의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3회초 송명기가 던진 공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고통을 호소한 마차도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 검사를 받았는데 골절이나 출혈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추후 출혈, 미세골절, 신경손상 가능성을 우려해 7일 오후 구단 지정병원에서 MRI 검사를 받았다. 일단 추가 이상 소견은 없었으나 좀 더 면밀하게 체크할 계획이다. 필요하다면 추가 검진도 고려하고 있다.

‘경기를 뛰어도 된다’는 신경과 전문의의 최종 판단이 내려지면, 마차도는 다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주요기사
롯데는 이날 투수 서준원을 말소하고 내야수 배성근을 등록했다. 배성근은 마차도를 대신해 유격수를 맡아 2루수 안치홍과 키스톤 콤비를 이룬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