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서울과의 개막전 2-0 완승…기성용 36분 만에 교체

뉴스1 입력 2021-02-27 16:19수정 2021-02-27 16: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7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 전북현대와 서울FC의 경기에서 전북현대 구스타보가 헤딩슛을 하고 있다. 2021.2.27/뉴스1 © News1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가 2021시즌 K리그 개막전에서 상대 수비 김원균의 자책골에 힘입어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김상식 감독은 사령탑 데뷔전에서 승리를 챙겼다.

최근 ‘성폭행’ 논란이 있었던 FC서울 주장 기성용은 이날 선발 출전했지만, 전반 36분 만에 근육 이상으로 교체됐다.

전북은 2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에서 2-0으로 이겼다.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30분 전북 김보경의 크로스가 서울 수비수 김원균의 머리를 맞고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2021시즌 첫 골은 자책골이었다. 이어 전북은 후반 추가 시간 바로우가 추가골을 터트리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주요기사
전북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구스타보가 이름을 올렸고 2선에 이성윤, 김보경, 한교원이 자리했다. 더블 볼란치로 최영준과 류재민이 나섰고 포백으로 이용, 홍정호, 김민혁, 이주용이 선발 출전했다. 골키퍼는 송범근이다.

서울은 전방 공격수로 박주영, 조영욱, 나상호를 배치했고, 중원에 팔로세비치, 기성용, 오스마르가 자리했다. 포백으로는 윤종규, 황현수, 김원균, 고광민이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양한빈이 꼈다.

예상과 달리 초반 주도권은 서울이 가져갔다. 서울은 신입생 나상호를 활용한 역습이 날카로웠다.

전반 3분 나상호는 빠른 스피드를 활용해 페널티박스 오른쪽을 파고들었고, 오른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송범근의 선방에 막혔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던 전북은 전반 23분 만에 이성윤을 빼고 김승대를 투입하며 전술 변화를 줬다. 김승대가 구스타보와 함께 투톱에 배치됐다.

전북도 조금씩 점유율을 높아가며 반격에 나섰다. 전반 42분 한교원의 헤더가 빗나갔고. 전반 종료 직전 이용의 크로스를 받은 구스타보의 결정적인 헤딩이 빗나가며 땅을 쳤다.

서울은 경기를 앞두고 성폭행 논란이 있었던 기성용이 전반 36분 만에 오른쪽 허벅지 근육이상으로 한찬희와 교체되는 악재가 발생했다.

서울은 후반 초반에도 전북을 몰아세우며 득점을 노렸다.

후반 3분 박주영과 원터치 패스를 주고받은 조영욱이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2분 뒤 윤종규의 오른발 슛은 골대를 넘어갔다. 서울은 후반 11분 팔로세비치가 돌파 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송범근이 막아냈다.

답답한 경기를 펼치던 전북은 후반 13분 만에 구스타보와 류재문을 빼고. 외국인 선수 바로우와 일류첸코를 동시에 투입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교체 전술은 성공적이었다. 전북은 후반 19분 김민혁의 프리킥 슈팅이 양한빈에게 막혔고, 이용의 오른발 슈팅은 왼쪽 포스트를 살짝 비껴갔다.

잠시 후 페널티박스 정면서 날린 한교원의 회심의 슈팅도 수비에 맞고 골문을 벗어났다.

계속 골문을 두드리던 전북은 후반 30분에 결실을 봤다. 왼쪽 측면서 얻어낸 프리킥을 김보경이 크로스 했고, 경합 과정서 서울 수비수 김원균의 자책골이 나왔다. 김원균의 머리를 맞은 볼은 양한빈 골키퍼의 손에 닿지 않고 그대로 골이 됐다.

전북은 이후 골키퍼 송범근을 빼고 신인 골키퍼 김정훈을 투입하는 깜짝 전술도 선보였다.

공세를 펼친 전북은 후반 추가 시간 바로우의 득점이 터지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결국 전북은 개막전에서 2-0 완승을 챙겼다.

 (전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