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위 높인 기성용 측 반박…“악의적 음해와 협박, 법적조치 취할 것”

뉴스1 입력 2021-02-26 17:19수정 2021-02-26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이 두번째 공식 입장을 내고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이 공식 자료를 통해 다시 대응에 나섰다. C2글로벌은 “C와 D 측의 악의적 음해와 협박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엄정한 법적 조취를 취할 것”이라며 첫 번째 대응 때보다 발언 수위를 높였다.

C2글로벌은 26일 “C와 D측이 오늘 변호사를 통해 거듭 제기한 의혹은 사실무근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며 “이들이 언론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서 기성용의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려는 악의적 행태를 지속하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의 악의적 음해와 협박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곧 이들에 대해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단호하게 주장했다.

최근 ‘성폭행 피해자’라 주장하는 이들과 ‘사실무근’이라는 기성용 측이 반박과 재반박을 주고 받으면서 맞서고 있다.

주요기사
발단은 지난 24일이었다. 자신을 C와 D의 법정대리인이라고 소개한 박지훈 변호사는 “2000년 1월부터 2000년 6월까지 전남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국가대표 출신의 스타 플레이어 A씨와 현재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로 교단에 서고 있는 B교수가 피해자 C씨와 D씨를 여러 차례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A로 지목된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은 “전혀 무관하다.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맞섰다.

박 변호사가 주장한 시점인 2000년 당시 기성용이 다녔던 초등학교의 축구부 감독이 나서 제자의 결백을 주장했고, 25일에는 C와 D로부터 오히려 성폭행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새로운 폭로자 E가 나타나는 등 상황이 어지러워졌다.

그러자 박 변호사는 26일 기성용의 반박에 대응하며 “기성용의 피해 사실은 모두 진실이다. 증거도 갖고 있다”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새로운 입장문을 냈다.

이에 기성용 측도 곧바로 상대 주장을 반박하면서 “엄정한 법적 조취를 취하겠다”는 표현과 함께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