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성폭력 의혹’ 반박에…피해자 측 “명백한 증거 확보하고 있어”

김정훈 기자 입력 2021-02-26 16:39수정 2021-02-26 16: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성용의 스승 정한균 순천중앙초 감독이 최근 불거진 성폭행 이슈에 대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축구 스타 기성용(32)을 둘러싼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의혹’이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기성용 등 2명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전직 축구 선수 A, B 씨를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성용 선수가 A, B 씨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다. 이에 관한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박 변호사의 보도자료는 전날 기성용의 “사실 무근” 반박을 재반박하는 내용이다. 전날 기성용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고통 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통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박 변호사는 “확보한 증거들은 기성용의 인격권을 보호하기 위해 본인과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려 한다. 하지만 기성용 측의 비도덕적 행태가 계속된다면 공개를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 측이 공개 의사까지 밝힌 증거는 직접 경험하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사항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A, B 씨도 중학교 시절 성폭력 가해자였다는 축구계의 주장에 대해 박 변호사는 “A, B 씨는 2004년에 자신들이 저질렀던 행동을 모두 인정하며 사죄했다. 당시 철저한 조사를 통해 A, B 씨는 징계와 처벌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또 24일 최초 폭로 뒤 기성용 측이 축구계 인맥을 동원해 A, B 씨에 대한 회유와 협박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이날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A, B 씨는 대학 때까지 축구선수를 했고 현재도 축구계에서 일을 하고 있다”며 “기성용 측이 축구계 거물들을 동원해 피해자들에게 ‘이런 식으로 하면 축구계에서 못 살아 남는다’는 식의 협박을 했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이 같은 협박의 증거를 더 가지고 있다며 피해자들이 바라는 것은 진정성 있는 사과뿐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