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공격수 무고사, 코로나19 확진…“다른 선수들과는 접촉 없어”

뉴스1 입력 2021-02-21 13:19수정 2021-02-21 1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 유나이티드 무고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 News1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몬테네그로 출신 공격수 스테판 무고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 구단 관계자는 21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무고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무고사는 최근 아버지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 몬테네그로를 다녀온 뒤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무고사는 몬테네그로를 다녀온 뒤 곧바로 자가격리를 실시했다. 격리기간 중 검사에서 계속 음성이 나오다가 3차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자가 격리에 들어간 상황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기에 다른 인천 선수단과는 접촉이 없었다”고 알렸다.

인천은 팀 간판 공격수인 무고사를 개막전을 비롯한 리그 초반에 활용할 수 없게 됐다.

주요기사
인천 관계자는 “완치 판정을 받기까지 기간이 얼마나 걸릴 지는 예측할 수 없다. 일주일이 걸릴 수도, 한 달이 걸릴 수도 있다”고 걱정을 표한 뒤 “젊은 데다 운동선수인 만큼 하루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천은 2월28일 오후2시 포항 스틸야드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상대로 2021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