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제로’ 김해고 김준수,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 영예

장은상 기자 입력 2020-06-22 22:15수정 2020-06-22 2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김해고등학교와 강릉고등학교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4-3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한 뒤 MVP 김준수가 정종혁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목동|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김해고 우완투수 김준수(18)가 대회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했다.

김준수는 22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강릉고와 결승전에 팀 4번째 투수로 등판해 1.1이닝 무실점 1삼진 호투로 팀의 4-3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김해고는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18)의 호투에 막혀 8회까지 어려운 승부를 이어갔다. 실책과 함께 주루 실수까지 겹치면서 시종일관 강릉고를 상대로 끌려갈 수밖에 없었다.

설상가상으로 이날 3번째 투수로 등판한 팀 에이스 김유성(18)이 6이닝을 1실점으로 버텼지만, 105개 투구수 제한에 걸려 8회 도중 마운드를 내려가는 상황까지 겪었다.

1-3으로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더 이상의 선택지가 없었다. 김준수는 최후의 보루였다. 모 아니면 도의 모험이 통한 셈이었다. 김준수가 실점을 최소화하고, 9회에 기적을 바라는 수밖에 없었다. 그는 일단 8회 마지막 타자인 강릉고 리드오프 정준재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급한 불을 껐다.

김해고가 만들어낸 9회의 기적, 그 중심에 김준수가 있었다. 김진욱을 상대로 연속안타를 때리며 추격 점수를 만들었고, 이후 끈질긴 승부로 상대 에이스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후속타자들이 몸에 맞는 볼과 밀어내기 볼넷을 섞어 4-3으로 역전하며 김준수에게 마지막 공이 넘어왔다.

타자 세 명만 깔끔하게 막으면 김해고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끌 수 있었다. 그는 첫 타자를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처리한 뒤 후속타자 김세민을 2루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승리까지 한 걸음만을 남겨뒀고, 4번타자 최정문을 3루수 땅볼로 유도해 깔끔한 무실점 투구로 팀의 우승을 결정지었다.

김준수는 이번 대회 3경기에 출전해 6.1이닝을 던지며 2승 무패 7삼진 평균자책점 0.00을 기록했다. 제74회 황금사자기 ‘미스터 제로’의 신화를 쓰며 당당히 대회 최우수선수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경기 후 김준수는 “아직도 내가 최우수선수를 탔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마운드에 올라갔을 때는 오직 한 타자만을 잡는다는 생각으로 공을 던졌다. 누구 혼자가 아니라 우리 팀원 모두가 만든 우승이라 더 기쁘다. 오늘을 계기로 프로에 가서도 절대 포기하지 않는 선수가 되겠다. 부모님께 정말 감사하다는 인사를 올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목동|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