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나나 했던 SK, 키움에 10회 끝내기패

황규인 기자 입력 2020-05-22 03:00수정 2020-05-22 03: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KIA에 완패 4연패 수렁
NC는 9회 9점, 두산에 역전승
시즌 초반 기세등등했던 롯데가 4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21일 광주에서 열린 프로야구 경기에서 안방 팀 KIA에 1-6으로 무릎을 꿇었다.

롯데는 이날 1회초 2사 3루에서 이대호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따내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그러나 2회말 수비 때 무사 1, 2루에서 선발 투수 박세웅이 폭투를 하면서 무사 2, 3루가 됐고 그 뒤로 4점이나 내주며 분위기가 바뀌었다.

롯데에도 추격 기회가 없었던 건 아니었다. 그러나 4회 안치홍, 6회 민병헌 그리고 7회 다시 안치홍이 병살타를 치면서 기회를 득점으로 바꾸는 데는 실패하고 말았다. ‘병살타 3개를 치면 이기지 못한다’는 야구계 속설이 증명된 것이다.


수원에서는 한화가 KT에 9-4로 승리했다. 김진우, 오승환에 이어 프로야구 역대 3번째로 데뷔 후 3연승을 노리던 KT 소형준은 프로 첫 패전을 기록했다. 소형준은 2회초 수비 때 2사 만루 위기를 1점으로 막을 수 있었지만, 본인이 베이스 커버 과정에서 1루 대신 맨땅을 밟으면서 위기가 이어졌다. 결국 2회초에만 7점을 내주며 승부가 급격히 기울었다.

주요기사

잠실에서는 NC가 3-4로 끌려가던 9회초에만 9점을 뽑아 두산에 12-6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대구에서는 LG가 삼성을 2-0으로 물리쳤고, 고척에서는 연장 10회까지 가는 난타전 끝에 키움이 SK를 9-8로 이겼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황규인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프로야구#키움#sk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