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U17 여자월드컵의 별은 태극소녀들”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10:01수정 2010-09-30 1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0 FIFA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린 태극소녀들을 이번 대회를 빛낸 '별(stars)'이라고 소개했다.

FIFA는 30일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막을 내린 U-17 여자월드컵을 결산하면서 "이번 쇼의 스타는 단연 한국 선수들이다. 한국은 일본과 치른 짜릿한 결승전에서 정규시간에 6골을 주고받고 나서 승부차기 끝에 우승했다"고 밝혔다.

FIFA는 이어 "이번 대회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인 두 명의 선수는 골든볼과 골든부트를 차지한 한국의 스트라이커 여민지와 브론즈부트 및 실버볼의 주인공인 일본의 요코야마 구미다"며 "두 선수는 창조적인 골을 만들어 내면서 시상대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국과 북한, 일본 등 아시아국가 3팀이 4강에 오른 것에 대해서도 "아시아 팀들이 자신들의 경쟁력을 제대로 보여준 대회였다"며 "아시아 3국은 유소년 단계부터 강하고 짜임새 있는 계획을 설계했고 이번에 열매를 맺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