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 한대화 감독 “대신 우린 류현진이 뽑혔잖아”

동아닷컴 입력 2010-09-08 07:00수정 2010-09-08 0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화 한대화 감독. [스포츠동아 DB]
○대신 우린 류현진이 뽑혔잖아.(한화 한대화 감독. 한화에서 광저우아시안게임대표팀에 뽑힌 군미필 선수가 없어 서운하겠다는 말에 짐짓)

○우승하면 안 되겠네.(SK 김성근 감독. 한국시리즈 우승팀이 11월 13일 일본에서 한일챔피언십을 해야 하는데 11월 10일 광저우아시안게임으로 SK선수가 7명 빠진다고 하자 깜짝 놀라며)

○우승해야 본전인 대회니까.(넥센 김시진 감독. 광저우아시안게임 대표팀 사령탑인 조범현 KIA 감독이나 투수코치를 맡은 자신이나 부담이 적지 않다며)

○조 캡틴 한 말씀이면 저흰 다 죽습니다.(롯데 이대호. 주장인 조성환이 옆을 지나가자)

관련기사
○욕심은 안 내지만, 해 볼 때까지 해야죠.(롯데 전준우. 전날까지 17홈런-15도루를 기록하고 있어 ‘20-20 클럽’ 가능성을 주변에서 제기하자)

○걔 때문에 반성 많이 했어.(SK 김성근 감독. LG로 트레이드된 박현준이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자 요즘 꿈에도 나타난다며)

[스포츠동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