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방콕아시아경기]남자유도 금메달 유성연

입력 1998-12-10 07:56업데이트 2009-09-24 17: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성연(22·동아대)은 국제무대에는 별로 알려져 있지 않은 복병. 애틀랜타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인 ‘업어치기의 달인’ 전기영을 국내 선발전에서 제압하고 태극 마크를 따면서부터 기대를 한몸에 모았다. 1m84,88㎏의 그는 틀어잡기가 특기. 잡는 기술이 뛰어나 항상 유리한 자세에서 경기를 하는게 특징.

94년 전미청소년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대성할 싹을 보인 그는 올 회장기대회와 대표 최종평가전에서 1위에 오르며 국내 최강자의 자리를 굳혔다. 밧다리후리기와 안다리후리기 등 다리 기술을 집중 연마하면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이 기대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