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軍부대서 일병 사망… 수첩에 ‘서열 암기 강요’ 정황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26일 03시 00분


코멘트

군사경찰 “연관성 놓고 조사중”

동아DB

앞서 23일 경기 화성에 있는 육군 51사단에서 일병이 숨진 가운데, 숨진 일병이 생활하던 생활관 내에서 군 내 서열 및 관등성명을 암기하라고 강요하는 등 부조리가 있었던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사경찰은 이러한 정황을 포함해 자세한 사망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25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군사경찰 초기 조사 결과 A 일병 수첩에 군대 서열과 관등성명이 빼곡히 적혀 있는 등 선임병 여러 명이 서열을 암기하도록 한 것으로 의심되는 흔적이 포착됐다. 소식통은 “선임병들이 군대 내 악습으로 지적돼 온 관등성명 암기 등을 강요한 정황 등 정신적 고통을 준 정황이 포착돼 A 일병 사망과의 연관성을 두고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타 등 신체적인 가혹 행위는 우선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도 했다.

현재까지 군사경찰은 암기 강요 의혹 등 병영 부조리와 A 일병 사망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명확하게 식별하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 사건을 민간 경찰에 이첩하지는 않은 상태다. 군사경찰은 이날 “해당 부대에서 암기 강요 등 내부 부조리를 일부 식별했다”면서도 “다만 식별된 사안과 사망과의 연관성 여부에 대해서는 제반 사항과 요인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면밀히 조사 중”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A 일병은 23일 오전 5시쯤 부대 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일병의 시신이 발견된 현장에선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이는 흔적이 곳곳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은 25일 진행됐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서열 암기 강요#육군 일병 사망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