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이재명 ‘연기’ 지적에 남욱 “캐스팅한 분이…이건 영화 아닌 다큐”

입력 2022-12-07 15:11업데이트 2022-12-07 15: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남욱이 연기 하도록 검찰이 지도했나? 연출 능력 낙제점”
남욱 씨가 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위례 신도시 개발 비리 의혹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남욱 씨가 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위례 신도시 개발 비리 의혹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사건’으로 재판 받는 민간업자 남욱 씨가 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캐스팅하신 분께서 ‘발연기’를 지적하셔서 너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남 씨는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 출석 길에 ‘남욱이 연기하도록 검찰이 지도한 것 아닌가. 연출 능력 낙제점’이라고 한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입장을 묻자 “하하하” 웃으며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 작품은 영화가 아니고 다큐멘터리다”라고 덧붙였다.

기자들이 ‘다큐멘터리라는 게 무슨 말인가? 누가 캐스팅을 한 것인가? 이재명 대표인가?’라고 추가 질문을 했지만 남 씨는 답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남욱이 연기를 하도록 검찰이 아마 연기 지도를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검찰의) 연출 능력도 아주 낙제점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대장동 사건으로 구속됐다가 지난달 석방된 남 씨는 재판 등에서 연일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대장동 사업 민간 지분의 30%를 차지하는 ‘천화동인 1호’에 대해 “이재명 측 지분이라는 것을 김만배 씨에게 들었다”고 주장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