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화물연대 총파업 10일째, 시멘트 80% 회복…품절 주유소는 74곳

입력 2022-12-03 14:30업데이트 2022-12-03 20: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9일째 이어진 2일 오전 경기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 수출 야적장 앞에 경찰 병력이 배치돼 있다. 2022.12.2 뉴스1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9일째 이어진 2일 오전 경기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 수출 야적장 앞에 경찰 병력이 배치돼 있다. 2022.12.2 뉴스1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이 10일째 이어진 3일 산업계의 분위기도 엇갈렸다.

국토교통부의 오후 5시 기준 집계 현황에 따르면 전국 12개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일일 기준 평시 대비 63%다. 지난주 토요일(26일) 반출입량과 비교하면 233% 늘었다.

반출입량 규모가 가장 큰 부산항의 경우 평시 대비 80%이며, 지난주 대비로는 212% 증가했다.

업무개시명령 발동 이후 시멘트 분야의 회복세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시멘트협회에 따르면 시멘트는 8만4000톤이 운송돼 평년 토요일 운송량(10만5000톤) 대비 80% 수준을 유지했다.

정부의 시멘트 분야 업무개시명령과 관련해 국토부는 전날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관련 운송사 201곳에 대한 현장조사를 모두 완료했다.

운송사나 화물차주가 운송을 거부한 업체는 총 85곳으로, 이 중 33곳은 운송사가 운송을 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부는 해당 업체들에 업무개시명령서를 현장교부했으며, 33곳 중 29곳은 운송을 재개하거나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화물차주가 운송을 거부한 업체는 52곳으로 파악됐다. 국토부는 운송을 거부한 791명의 화물차주 명단을 확보해 업무개시명령서를 운송사에 현장교부하고, 주소지가 확보된 455명에게 우편송달을 실시했다.

주소불명으로 명령서를 우편송달할 수 없었던 264명에게는 문자메시지를 통한 명령서 송달을 실시했다.

명령서를 송달한 화물차주들 중에서는 175명이 운송을 재개하거나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정부가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 중인 정유업계의 경우 피해가 가시화 되는 분위기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전국 품절 주유소는 총 74개소다. 지역별로 △서울 31개 △경기 15개 △충남 9개 △강원 10개 등이다.

이날 어명소 2차관은 오후 3시쯤 대한송유관공사에서 국내 석유제품 출하 현장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어 차관은 “재고가 바닥난 주유소가 수도권 외 지역으로 확산돼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상황으로, 원활한 수급과 소비자 불편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토부는 5일부터 업무개시명령이 발부된 운송사 및 화물차주를 대상으로 운송재개 현황을 현장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여의도에서는 민주노총이 오후 2시부터 국회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화물연대 총파업을 지지하는 집회를 했다. 이봉주 화물연대본부 위원장은 “화물노동자의 ‘안전’과 도로 위 시민의 안전은 그 어떤 것과도 거래될 수 없다”며 “윤석열 정부의 어떤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민주노총 조합원을 믿고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외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