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서울교통공사 노사 협상 결렬…30일 총파업 개시

입력 2022-11-29 22:06업데이트 2022-11-29 23: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9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노사 5차 본교섭’이 열리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제공29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노사 5차 본교섭’이 열리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제공
29일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과 사측의 교섭이 결렬됐다.

노사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본사에서 전날 중단한 5차 임금·단체협약 협상을 재개했으나 각종 사안에 이견을 보여 10분 만에 정회했다.

이후 노조는 사측의 제시안을 두고 회의를 진행하며 이견을 좁히는 듯했으나 본교섭을 속개하지 못하고 만장일치로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예정대로 30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지 않는 9호선은 이번 파업에서 제외된다.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은 1∼8호선 기준으로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이다.

서울시와 공사 등은 퇴직자와 협력업체 직원 등을 확보해 출근 시간대 차질 없는 정상 운행할 예정이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