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화장실, 계단에서”…코스모폴리탄 ‘몰카 연상’ 화보 논란 계속

입력 2022-11-27 08:57업데이트 2022-11-27 08: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스모폴리탄이 몰카범죄를 연상시키는 화보로 논란을 불렀다.코스모폴리탄이 몰카범죄를 연상시키는 화보로 논란을 불렀다.
몰카를 연상케 하는 화보 사진으로 논란이 된 잡지 코스모폴리탄이 뭇매를 맞고 재차 사과했다.

지난 25일 코스모폴리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에게만 보여줄게”라며 올겨울 슈즈 트렌드를 선보였다.

화보 중 일부는 화장실에서 찍은듯한 사진이었는데, 화장실 문 아래쪽으로 스타킹을 내리고 있는 여성을 찍거나 바지를 내리고 있는 여성의 사진이 찍혀있었다.

또한 짧은 치마를 입고 계단을 올라가는 여성의 뒷모습을 아래쪽에서 찍어 속바지가 다 보이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 화보가 공개되자마자 많은 누리꾼들은 “보자마자 너무 놀랐다. 도덕성, 개념이라곤 없는 사람들이다”, “포토그래퍼나 결과물 OK 한 잡지사나 제정신이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질타를 쏟아냈다.

논란이 커지자 코스모폴리탄은 이날 화보를 삭제한 후 사과문을 게재했다. 코스모폴리탄은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 사회적으로 민감한 사항에 대해 깊이 고려하지 못했다. 앞으로는 콘셉트 기획, 제작에 있어 더 고민하고 신중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코스모폴리탄의 1차(왼쪽), 2차 사과문. (인스타그램)코스모폴리탄의 1차(왼쪽), 2차 사과문. (인스타그램)
그러나 사과문은 오히려 논란을 가중시켰다. 누리꾼들은 “다섯 줄짜리 가성비 사과문이네. 몰카는 범죄인데 사회적으로 민감한 사항이라고?”, “돌았다. 불편함이라니. 범죄랑 화보도 구별 못하냐” 등 더 거세게 비판하고 나섰다.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26일 코스모폴리탄은 다시 한 번 진화에 나섰다. 코스모폴리탄은 “화보와 잘못을 제대로 통감하지 못한 사과글 깊이 사죄드린다”며 화보의 잘못된 점을 정확하게 명시했다.

코스모폴리탄은 “여성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촬영범죄를 연상케 한 화보를 숙고 없이 기획하고 게시했다”고 인정하며 “부끄러움과 통렬한 반성,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재차 사과했다.

하지만 거듭된 사과에도 불구하고 여성을 주 독자로 하는 여성지에서 몰카를 콘셉트로 한 화보를 내놓았다는 충격적인 사실에 누리꾼들의 화는 좀처럼 쉽게 가라앉지 않는 모양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