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쌍방울 뇌물 의혹’ 구속된 이화영 킨텍스 사장 사표 제출

입력 2022-10-02 12:12업데이트 2022-10-02 12: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쌍방울그룹 뇌물 의혹’을 받고 있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현 킨텍스 사장)가 27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2.9.27. 사진공동취재단
쌍방울그룹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8일 새벽 구속된 이화영 킨텍스 사장이 사표를 제출했다.

2일 킨텍스에 따르면 이 사장은 지난 9월 29일자로 변호인단을 통해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킨텍스 사장 임기는 3년으로, 이 사장은 지난 2020년 9월1일 취임해 약 1년간의 임기를 남겨둔 상태다.

킨텍스 측은 이번 주 내에 이사회를 열어 직무대행을 임명할 예정이다. 후임 사장 선임 절차는 이사회를 통해 구체적인 일정을 결정하게 된다.

킨텍스 관계자는 “후임 사장 선임을 위한 채용 일정을 확정하면 빠른 시일 내에 임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 전 부지사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이 전 부지사는 2018년 8월~2020년 1월 도 평화부지사를 지내기 이전인 2017년 3월~2018년 6월 쌍방울그룹 사외이사로 활동했고 이보다 앞선 2015년 1월~2017년 2월 쌍방울그룹에서 고문을 맡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그러면서 쌍방울그룹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하는 대가로 도 평화부지사 재직 때 쌍방울그룹이 추진하는 대북사업의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수원=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