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제주서 자석 삼킨 아동, 수술 필요해 긴급 헬기 이송 조처

입력 2022-08-08 10:08업데이트 2022-08-08 10: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주에서 자석을 삼킨 아동이 소방헬기에 의해 타 지역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8일 제주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16분께 이물질 삼킴 사고로 제주시내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던 A(9)군에게 응급수술이 필요해 타 지역으로 이송해야 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소방헬기 한라매를 급파해 A군을 전남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A군은 이날 자석을 삼켜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제주 지역 종합병원 중 소아 위내시경 등이 가능한 병원은 한 곳 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에 당초 서귀포시 소재 병원으로 이송된 A군은 제주시내 종합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치료를 받지 못해 결국 타 지역으로까지 이송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