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민주노총 “2일 6만명 도심 집회”…경찰 “불법 엄정대응”

입력 2022-06-30 16:04업데이트 2022-06-30 16: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다음 달 2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경찰 “불법행위에 엄정대응할 방침”이라는 입장을 30일 밝혔다.

경찰청은 이날 오후 윤희근 차장 주재로 대책회의를 열어 7·2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관련 서울경찰청의 준비상황을 보고 받고, 수만 명의 대규모 인원의 도심권 집결에 따른 현장 관리방안 등을 점검했다.

윤 차장은 “신고된 집회는 최대한 보장하겠지만, 신고범위를 일탈하거나 법원의 허용 조건을 벗어난 불법 집회와 행진에 대해선 가용 경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집회나 행진 과정에서 대규모 인원 집결을 이유로 전 차로를 점거하거나 장시간 교통체증을 유발해 극심한 시민불편을 초래하는 불법행위를 강행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해산절차를 진행하고, 집행부에 대해선 신속하고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앞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등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달 2일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양 위원장은 당시 “이번 대회는 박근혜 정권 퇴진 촛불 이후 가장 큰 규모의 투쟁이 될 것”이라며 “전국에서 6만여명의 노동자들이 서울로의 상경 투쟁을 준비하고 있다. 유례 없는 현장의 분노가 느껴지고 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