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김동연 “6·25 참전용사에 진 빚, 차곡차곡 갚을 것”

입력 2022-06-25 16:56업데이트 2022-06-25 16: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25일 “6·25전쟁 참전용사를 비롯해 나라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더 잘 모시겠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이날 오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열린 6·25전쟁 제72주년 행사에 참석해 “정말 많은 빚을 지고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 그 전쟁의 참혹상 속에서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돌아가시거나 다치시거나 또 자기 목숨을 총알처럼 생각하면서 나라를 지키신 분들, 유공자분들, 미망인, 회장님들 보면서 이런 분들로부터 너무나 많은 빚을 지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가, 우리 후손들이, 저희가 살아가는 동안 잘 모셔야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도정을 하면서 이런 분들로부터 진 빚을 차곡차곡 갚아 나가야겠다”고 약속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6·25전쟁 제72주년 기념식에 참가했다”며 “우리가 살아가면서 정말 많은 빚을 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정을 책임진 사람으로서 그런 분들을 더 잘 모셔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수원=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