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세종보-공주보 존치 목소리 확산… ‘4대강 보 해체’ 백지화 주목

입력 2022-06-16 03:00업데이트 2022-06-16 20: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종시장 당선인 “세종보 존치를”… 공주보, 수문 닫아 물담기 재개
공주시장 당선인도 “유연히 활용”… 환경단체는 “담수 철회해야” 반발
문재인 정부에서 해체를 결정한 금강 세종보와 공주보를 존치하자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정권이 교체된 데다 국민의힘이 6·1지방선거까지 승리한 다음이어서 4대강 보 해체 결정이 백지화될지 주목된다.

15일 세종시에 따르면 국민의힘 소속인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은 14일 이상래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을 만나 세종보를 존치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최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홍수 예방 등의 목적으로 진행된 4대강 사업과 달리 세종보는 도심 내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4대강 사업 이전에 수립된 계획에 따라 설치된 것이라 존치가 합당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월 대통령 직속 물관리위원회는 금강 세종보와 영산강 죽산보를 해체하기로 결정하고 금강 공주보는 부분 해체, 백제보와 영산강 승촌보는 상시 개방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한편 환경부 산하 금강홍수통제소는 15일 오후부터 공주보 수문을 닫아 담수를 재개했다. 통제소 측은 “극심한 가뭄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공주보가 지역 축제 기간(5월 석장리구석기 축제, 10월 백제문화제)이 아닐 때 가동되는 것은 2018년 이후 처음이어서 다양한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인 최원철 공주시장 당선인 측도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공주보를) 활용해야 한다”며 공주보의 온전한 존치를 주장하고 있다.

이런 움직임에 지역 환경단체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금강유역환경회의 등은 14일 환경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주보) 담수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실질적인 가뭄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종=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