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부자는 사회주의를 꿈꾼다’

입력 2022-02-22 03:00업데이트 2022-02-2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모가 읽고 자녀에게 들려주는 역사의 변곡점 이야기
윤일원 글/392쪽·1만9500원·피서산장 발행
1903년, 대한제국은 ‘양무호’라는 3487t의 거대 군함을 사들인다. 도입 비용은 55만 엔으로 국방예산의 30%, 국가 예산의 10%에 해당하는 거금이다. 하지만 대한제국은 이 군함을 한 번도 작전에 투입하지 못했다. 서양 열강이 군함에 대포를 싣고 조선을 위협하니 군함이 필요했던 것이고, 그렇게 입으로만 군함을 샀다. 군함의 가치를 몰랐으니 어떻게 운용할지 어떤 작전에 쓰일지 몰랐다.

다가올 미래의 디지털 대변혁(DX)도 이와 같다. 기술이 문제가 아니라 기술이 가진 가치를 모르는 것이 문제다. 미중 기술 패권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저출산, 저성장, 고비용의 시대가 온다. 사람들은 부가 줄어든다고 착각하고, 선동꾼은 극단의 포퓰리즘으로 우리를 유혹한다. 합법적으로 나쁜 행동을 저지르기 딱 좋은 때다.

디지털 대변혁(DX)의 시기, 역사의 변곡점이다. 변화의 폭이 크고 빠르다. 머리의 시대가 아니라 몸의 시대다. 실행이 답이며, 실용이 답이다. 누가 먼저 실행하여 해답을 찾느냐 하는 게임이다. 우리는 그런 똘기의 시대정신이 있었다. 모두가 무모하다고 반대했던 수많은 사례, 반도체, 원자력, 자동차, 철강산업 등 이럴 때 자신이 소중하다고 여겼던 가치를 송두리째 벗어 던질 용기가 필요하고, 그것을 하나를 묶을 변혁적 리더가 있어야 한다. 그런 사회, 그런 국가가 살아남았다.

역사의 변곡점에서 찾은 국부(國富)의 비밀, 그것은 나라 영토의 크기나 인구의 수가 아니라 그 나라 사람이 무엇을 하느냐에 달려 있다. 궁핍은 혁신의 어머니다. 거칠거칠한 손맛을 잃어버린 국민에게는 희망이 없다. 변혁적 리더와 똘기로 뭉쳐진 국민, 국가 이성과 개인 감성의 충돌, 그들이 빚어낸 창조적 파괴, 이것이 비밀이다. 나라의 리더를 선출하는 중대한 일을 앞두고 있다.

피서산장 박상욱 대표는 이 책은 “리더의 길을 걷는 사람들에게 깊은 통찰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