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전남친에 하루 90통씩 전화…가게 찾아가 난동·폭행한 20대女

입력 2022-01-29 12:36업데이트 2022-01-29 13: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DB
전 남자친구의 가게에 찾아가 난동을 부리고 수십통의 전화를 건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이 스토킹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스토킹처벌법 위반과 폭행·업무방해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오전 5시쯤 전 남자친구 A씨가 운영하는 영등포구의 무인 아이스크림 가게에 찾아가 물건을 뒤엎고, 이를 제지하는 A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이달 중순 A씨와 헤어진 뒤 하루에 최대 90회 이상 전화 통화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범행은 단순 폭행이 아닌 데이트 폭력으로 분류돼 여청과에서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