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라임 사태 핵심’ 김영홍 메트로폴리탄 회장 측근 국내로 송환

입력 2022-01-22 21:29업데이트 2022-01-22 21: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DB
이른바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부동산 시행사 메트로폴리탄의 김영홍 회장 측근이 국내로 송환됐다.

2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정모씨는 필리핀을 출발해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곧바로 검찰에 호송됐다.

인터폴 적색 수배 중이던 정씨는 지난달 8일 필리핀에서 체포돼 필리핀 현지 외국인수용소에 수감돼 있었다.

정씨는 필리핀의 한 카지노를 운영하면서 약 700억원대 불법 이득을 취득한 혐의를 받는다. 카지노 실소유주인 김 회장에게 수익금을 배당하는 방식으로 해외 도피자금을 지원했다는 혐의도 있다.

김 회장은 라임 투자금 2000억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지만, 해외로 도주해 현재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수사기관은 정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와 김 회장의 행방 등을 집중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라임 사태는 국내 최대 헤지펀드였던 라임이 펀드 부실을 숨긴 채 증권사와 은행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다가 결국 환매가 중단돼 상당수 투자자들에게 약 1조6000억원 규모의 막대한 손실을 끼친 사건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