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100명 고립’ 포천 스키장 리프트 사고, 2시간만에 구조 완료

입력 2022-01-22 20:01업데이트 2022-01-22 20: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2일 오후 경기 포천 베어스타운 리프트가 역주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로 리프트에서 자력으로 탈출하거나 떨어지는 등 5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리프트가 멈춰 수십여명이 1시간여 동안 공중 리프트에 고립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이날 사고 당시 모습.(SNS 캡처) 2022.1.22/뉴스1 © News1
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22일 오후 3시쯤 리프트가 역주행하면서 이용객 100명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1명이 경상을 입었다.

22일 소방청에 따르면 사고 발생 2시간 만인 오후 5시13분쯤 이용객 구조를 완료했다. 이용객 100명 중 61명을 소방에서 구조했고, 39명은 리프트가 지상에 가까워졌을 때 뛰어내리는 등 자력으로 탈출했다.

이 과정에서 7세 여자아이가 타박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용객 44명은 진료를 위해 자체적으로 병원을 찾았다.

구조대가 빠르게 출동했고, 이용객들이 자력으로 탈출한 결과 큰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지상에 있던 이용객들은 역주행 리프트가 충돌하려고 하자 손을 뻗어 충격을 완화시키기도 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인접 구조대 및 중앙119구조본부를 동원하는 등 선제적인 조치로 큰 피해없이 상황을 조기 마무리했다”며 “스키장 등 레포츠 시설의 안전관리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