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현역 女대위, 집에서 숨진채 발견…현장엔 유서

입력 2022-01-18 15:11업데이트 2022-01-18 15: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뉴스1
현역 여군 대위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돼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20분경 서울 동대문구의 한 주택에서 육군 A 대위가 숨진 채 발견됐다.

같은 날 오전 ‘A 대위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동료의 신고를 받고 자택으로 출동한 경찰은 A 대위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발견 당시 A 대위는 이미 숨진 지 며칠이 지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선 A 대위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도 함께 발견됐다.

경찰은 국방부 조사본부와 합동감식을 벌인 뒤 해당 사건을 전날 군사경찰에 인계했다. 군사경찰은 유서 등을 분석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