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6일 만에 한 층 뚝딱? 작업 일지에 ‘졸속 양생’ 정황

입력 2022-01-15 14:18업데이트 2022-01-15 14: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개 층, 각각 6~10일 만에 타설…현대산업개발 해명과 달라
전문가들 “양생 불량으로 지탱하지 못해”
12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의 23∼39층 콘크리트 외벽이 폭탄을 맞은 듯 무너져 있다. 광주=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원인 중 하나로 꼽힌 ‘콘크리트 양생’ 기간이 부족했다는 정황이 작업 일지에서 확인됐다. 35층부터 PIT 층까지 5개 층이 각각 6~10일 만에 타설된 것으로 밝혀져 더 충분한 기간을 거쳤다는 HDC현대산업개발 측의 발언은 신빙성을 잃게 됐다.

15일 건설조노 광주전남본부가 확보한 광주 화정아이파크 201동 콘크리트 타설 일지에는 지난해 11월 23일 35층 바닥면 콘크리트를 타설한 뒤 10일 뒤 다음 층인 36층 바닥을 타설했다. 이후 37층, 38층 바닥은 각각 7일과 6일 만에 타설됐고, 38층 천장(PIT층 바닥)도 8일 만에 타설됐다.

일주일 뒤엔 PIT층(설비 등 배관이 지나가는 층) 벽체가 타설됐고, 11일 뒤 39층 바닥을 타설하던 중 붕괴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이는 지난 12일 충분한 양생 기간을 거치지 않았다는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12~18일 동안 충분한 양생 기간을 거쳤다”고 밝힌 현대산업개발 측의 해명과 다르다.

이에 전문가들은 터무니없이 짧은 기간을 둔 양생 작업이 화를 일으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겨울철에는 콘크리트가 잘 마르지 않아 시간을 충분히 두고 열풍 작업 등을 통해 강하게 굳히는 양생 작업을 해야 하는데 양생 불량으로 인해 하층부가 갱폼(Gangform·거푸집)의 무게를 지탱하지 못하고 아래층들도 무너졌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관련 수사에 나선 경찰은 불량 양생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작업일지 등 공사 서류 분석에 나섰고,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