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오미크론’ 때문에…방호복 착용하고 입국 [청계천 옆 사진관]

입력 2021-11-29 17:00업데이트 2021-11-29 20: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근 13개국에서 델타형(인도) 변이보다 전염력이 센 오미크론(Omicron) 변이가 등장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방호복과 페이스 쉴드를 착용한채 입국하고 있다. 뉴스1

최근 13개국에서 델타형(인도) 변이보다 전염력이 센 오미크론(Omicron) 변이가 등장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방호복과 페이스 쉴드를 착용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최근 13개국에서 델타형(인도) 변이보다 전염력이 센 오미크론(Omicron) 변이가 등장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방호복과 페이스 쉴드를 착용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남아공 등 8개국 발 외국인 입국이 제한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방호복을 착용하고 입국한 외국인들이 이동하고 있다.뉴시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남아공 등 8개국 발 외국인 입국이 제한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방호복을 착용하고 입국한 외국인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남아공 등 8개국 발 외국인 입국이 제한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방호복을 착용하고 입국한 외국인들이 이동하고 있다.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28명 발생한 28일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 위로 공기가 유입되지 못하게 테이프를 붙인 의료진이 소독액을 뿌리고 있다. 뉴스1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전 세계가 공포감에 휩싸였다. 이 변이 바이러스는 남아공에서 출현 보고를 한 지 사흘 만에 독일과 영국,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과 호주, 홍콩, 이스라엘 등 12개국에서 확인됐다. 이에 각국은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등 국경 폐쇄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한편 한국은 남아공을 비롯해 남부 아프리카 8개국에서 출발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고, 대상 국가 확대를 검토 중에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하고 있는 PCR 검사로는 감염이 확인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불안감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전날 에티오피아발 항공편 승객들이 입국하자 검역직원들은 이들을 별도 격리시설로 이동시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외국인들 가운데 불안감 때문인지 전신 방호복을 착용한 외국인들도 눈에 띄고 있다. 또한 국내 의료진들도 방호복을 착용한 가운데 작은 빈틈을 막기 위해 테이프로 막고 검체를 채취하는 모습도 포착되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