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오르는 수도권 병상…당국 “추가 확충, 효율화 추진”

뉴시스 입력 2021-11-12 11:08수정 2021-11-12 11: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70%를 상회하면서 ‘비상계획’ 발동 기준에 다다르자 정부는 병상 추가 확보와 효율화 전략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수도권 확진자 증가에 따른 긴급의료대응계획을 발표했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위중증 환자도 늘어나자 이날 0시 기준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58.5%를 기록했다.

특히 유행이 집중된 수도권 병상 가동률은 73.1%, 서울의 경우 75.4%로 나타났다. 서울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중단하고 방역 조처를 강화하는 ‘비상계획’ 발동 기준으로 정부가 제시했던 75%를 초과했다.

주요기사
정부는 지난 5일 수도권 병상확보 행정명령을 내렸고 이를 통해 22개 상급종합병원에서 402개의 준중증 병상, 692개 중등증 병상을 확보했다.

또 행정명령과 별도로 자발적 참여를 통해 수도권 6개 병원에서 275개 중등증 병상을 확충했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요양병원·시설과 관련해 지난 11일에는 감염병전담(요양)병원 4개소, 405병상을 추가 지정했다.

서울은 2개소 180개 병상, 인천과 경기는 각각 1개소 225개 병상을 지정했다.

여기에 정부는 수도권 700병상 이상 종합병원 7개소를 대상으로 준중증벼상 확보 행정명령을 시행해 52개 병상을 추가로 확보한다.

행정명령에 따른 병상 확대로 인한 의료인력 문제는 각 병원 요청을 받아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대기인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기인력은 의사 17명, 간호사 4376명이다.

병상 운영 효율화를 위해 정부는 중증 병상의 경우 중환자실 입원 적정성 평가를 강화해 중환자실 치료가 반드시 필요한 환자 위주로 운영하고, 상태가 호전된 중환자를 연계해 치료하는 준증증 병상을 확충해 중증 병상 회전율을 높힌다.

중등증병상은 의학적 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환자를 적시 퇴원해 퇴원환자를 거점 생활치료센터 또는 재택치료와 연계하도록 입원일수에 따른 차등 인센티브, 퇴원기준 개선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한다.

아울러 정부는 수도권 확진자 증가에 대비해 60세 이상 고령층의 추가접종을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수도권 요양병원·시설, 정신병원 종사자 대상 PCR 검사를 주 1회에서 주 2회로 확대한다. 단 추가접종 후 2주가 지나면 검사를 면제한다.

이 제1통제관은 “관계부처·지자체·의료계 등 협의를 거쳐 수도권 확진자 증가에 따른 긴급의료대응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