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십자사 ‘헌혈증 제출하면 교통법규 위반 벌점 감경’ 추진

뉴스1 입력 2021-10-14 08:46수정 2021-10-14 08: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적십자사 자료사진 2021.10.12/ 뉴스1
대한적십자사가 헌혈증을 제출하면 교통법규 위반 벌점을 감경해주는 제도를 추진 중이다.

대한적십자사는 14일 경찰에 헌혈증을 제출하면 교통법규 위반 벌점 10점을 감경해주는 제도를 정부에 제안했다.

1년에 최대 4회, 벌점은 최대 40점까지 감경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구상했다. 다만 11대 중과실에 의해 부과된 벌점은 제외된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인구구조 변화로 수혈용 혈액부족이 지속됨에 따라 혈액수급 위기극복을 위한 하나의 방안으로 제안·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하지만 혈액제공에 이와 같은 대가를 주는 것은 ‘매혈’을 금지하는 혈액관리법에 저촉될 가능성이 있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보건복지부, 경찰청 등 정부기관과 충분한 협의를 통해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등 관련법규가 개정되어야 가능한 사항”이라며 “미국 플로리다, 앨라배마,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유사한 제도를 시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