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들 “백신 인센티브 도움 안돼”… 일부 “추석 8인모임 환영”

유채연 기자 입력 2021-09-04 03:00수정 2021-09-04 0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 방역 대책]대부분 새 거리두기안에 시큰둥
비대위 “8일 영업제한 철폐 시위”
“백신 인센티브요? 처음엔 기대했는데 별로 달라진 게 없네요.”

서울 여의도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임승식 씨(43)는 3일 정부의 거리 두기 조정안을 읽어본 뒤 시큰둥하게 말했다. 정부가 6일부터 백신 접종 완료자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식당·카페의 영업시간을 늘리기로 했지만 임 씨는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달 23일 처음 백신 인센티브가 적용돼 손님이 늘 것으로 기대했지만 정작 인센티브를 활용하는 손님은 하루에 1, 2팀뿐이었다고 한다. 임 씨는 “그나마 영업시간이 늘어 ‘최악의 마이너스’에서 ‘마이너스’가 됐을 뿐”이라고 했다.

정부가 6일부터 새 거리 두기 조정안을 적용해 최대 6명의 사적모임을 허용하되 오후 6시 이전에는 접종 완료자 2명이, 이후에는 4명이 포함돼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식당과 카페의 영업 가능 시간은 오후 10시까지로 1시간 늘어난다.

서울 강남구에서 호프집을 운영하는 이창호 씨(45)는 “같은 6명이지만 접종 완료자 수에 차이를 둔다면 저녁 장사 하는 사람들에겐 그림의 떡일 뿐”이라고 했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는 ‘영업시간 제한 철폐’를 주장하며 “8일 오후부터 전국 동시다발적으로 3000여 명이 참여하는 차량 시위를 열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추석 연휴에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8명까지 모일 수 있게 된 것에 대해선 긍정적인 반응도 있었다. 서울 용산구에서 선술집을 운영하는 김영규 씨(41)는 “어려운 상황에서 추석 인센티브는 그나마 눈에 띄는 괜찮은 조치”라고 했다.

유채연 기자 ycy@donga.com
박종민 기자 blick@donga.com
#백신 인센티브#추석 8인모임#새 거리두기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