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보유국’답게…누리꾼들, 산불 터키에 묘목 기부 행렬

뉴스1 입력 2021-08-05 11:01수정 2021-08-05 1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누리꾼들이 터키 산불 소식에 묘묙 기부에 나서는 등 따뜻한 위로를 전하고 있다.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터키를 꺾고 4강 진출에 성공한 가운데 온라인 상에서는 터키 산불 피해를 돕기 위한 한국 누리꾼들의 묘묙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일 한국 대표팀은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에서 터키와 맞붙어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2 승리를 거뒀다.

지난 2012년 런던 대회 4위 이후 9년 만에 4강 진출의 꿈을 이룬 우리 대표팀은 기쁨을 누렸지만, 터키 선수들은 코트에 주저앉아 눈물을 쏟았다. 지난달 28일부터 터키 남부에서 시작된 대규모 산불이 8일 넘게 이어지자 자국민들에게 희망을 전하지 못했다는 자책감에서 비롯된 눈물이었다.

터키 대표팀 주장이자 김연경의 페네르바체 시절 절친인 에다 에르뎀은 경기 전 인스타그램에 “산불 진화를 위해 싸우고 있는 터키인들이 웃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러한 상황이 전해지자 한국 누리꾼들의 따뜻한 위로가 이어졌다. 이들은 ‘터키를 응원한다’는 뜻의 해시태그(#Prayforturkey)와 함께 산불 피해 후원 사이트 링크를 공유하고 있다.

특히 산불 현장에 묘묙을 기부하자는 한 누리꾼의 제안에 수많은 사람이 동참하면서 묘목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김연경’ 또는 ‘팀코리아’ 등의 이름으로 기부하며 “형제의 나라 터키를 응원한다. 하루빨리 안정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재 트위터에서 ‘기부가 완료됐다’는 묘목 기부 인증서가 이어지자 터키 누리꾼들은 “고맙다”고 화답하는 등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이날 베키르 파크데미르리 터키 농림산업부 장관에 따르면 지난 8일간 167건의 화재를 진압했으며, 현재 11건의 화재가 진압되고 있다. 이번 산불로 최소 8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28개 지역에서 3219가구, 1만6603명이 대피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