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로부터 선별검사소 인력 지켜라…폭염 한낮엔 탄력운영

뉴시스 입력 2021-07-18 13:04수정 2021-07-18 1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레벨D 전신보호복 대신 긴팔가운 등 4종세트 권장
그늘막·냉방기·얼음물 등 지원…대기 길어지면 분산
다음 주 2018년 수준의 무더위까지 예고되자 방역 당국이 임시선별검사소 폭염 대비에 나선다. 전신보호복 대신 긴팔 가운이 포함된 4종 세트 사용을 권장하고 폭염 경보 발령 땐 낮 시간대를 피해 검사소를 탄력적으로 운영토록 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하절기 장마·폭염 등에 대비해 ‘임시선별검사소 하절기 운영수칙’을 강화하고 18일 지방자치단체에 협조를 당부했다.

7월 들어 4차 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정부와 지자체는 확진자 조기 발견을 위해 수도권 129곳 등 전국 14개 시·도에 임시선별검사소 162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수도권 특별방역대책 발표 이후 서울 26곳, 인천 5곳, 경기 1곳 등 32개소가 수도권에 추가 설치됨과 동시에 평일은 오후 9시, 주말은 오후 6시까지 연장 운영이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신규 임시선별검사소가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 긴급히 설치된 까닭에 상대적으로 폭염 대비에는 열악한 상황이다.

주요기사
서울시 관악구 등에 따르면 15일 임시선별검사소 행정인력으로 지원한 40대 공무원 1명이 오후 2시30분께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에 이송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다행히 선별검사소 의료진이 발견해 응급 처치를 했고 해당 공무원은 당일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방대본은 임시선별검사소를 가급적 햇빛을 피할 수 있는 그늘이 있는 곳에 검사소를 설치하고 상시 그늘이 생기지 않는 장소는 그늘막을 설치하도록 했다.

폭염경보 등이 발령되면 기온이 하루 중 최고조에 달하는 오후 2시~4시는 피해 임시선별검사소를 축소·조정 운영하는 등 탄력적인 운영을 지자체에 요청했다. 예들 들어 오전 9시부터 낮 12시까지 운영한 이후 오후 4시부터 운영을 재개하는 방식이다.

의료진에 대해선 개인보호구를 KF94 동급의 호흡기 보호구, 장갑, 고글 또는 안면보호구와 함께 방수성 긴팔 가운을 포함한 4종을 사용할 수 있도록 권장했다. 바람이 잘 통하지 않는 전신보호복(레벨D) 대신 전신가운이 포함된 4종 세트를 병행 사용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현장인력의 휴식을 위한 휴식공간(냉방공간)을 구비하고 충분한 수분 섭취와 체온 유지가 가능하도록 식수와 냉방기를 설치했다.

현장인력 충원, 교대 근무 지원, 휴게시간 보장 등을 위해 의료·행정 인력 등을 지원해 폭염 속 현장 대응 인력의 건강을 먼저 챙기도록 조치도 했다. 이에 따라 이동식 에어컨과 냉장고 등을 설치하고 이온음료나 소금 등을 두게 했다.

검사 대상자들이 폭염에 노출돼 온열질환 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그늘막 설치와 대형선풍기(냉풍기), 양산, 얼음물 등 현장에 필요한 물품을 우선 배치한다. 비상사태 발생에 대비해 온열환자 후송체계도 마련토록 했다.

대기인원 현황안내 앱(서울시 스마트서울맵) 등을 활용하여 대기인원이 적은 곳으로 방문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방문자가 대기할 수 있는 공간을 충분히 확보하도록 했다. 코로나19 누리집(ncov.mohw.go.kr)을 통해 인근 임시선별검사소 현황 등을 확인하고 필요하면 대상자를 인근 선별진료소로 분산할 수도 있다.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는 12일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추가 설치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8억원을 긴급 지원했다. 수도권 30곳에 1곳당 6000만원씩이 지원됐다.

방대본은 의료진 등 현장의 어려움을 빠른 시일 내에 개선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행안부, 기획재정부 등과 협의해 지원할 계획이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