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사위, 마약 밀수-투약혐의 재판 받아

김태성 기자 입력 2021-06-30 03:00수정 2021-06-30 0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檢 “美서 밀반입… 모텔서 투약”
© News1
현직 삼성전자 임원이 마약을 몰래 국내에 들여와 투약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29일 밝혀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조용래)에 따르면 삼성전자 A 상무(45)는 미국에서 마약을 밀수입한 뒤 이를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올 4월 기소돼 이달 18일 처음 공판에 출석했다.

검찰은 A 상무가 2019년 5월 미국 시애틀에서 국내로 입국하며 대마와 엑스터시 등 마약류를 가방 안에 넣어 몰래 들여왔다고 공소장에 적시했다. A 상무는 같은 해 7월 서울 강남구의 한 모텔에서 본인이 밀수입한 엑스터시를 쪼개 B 씨(29)와 함께 삼켰고, 대마를 종이에 말아 피웠다고 한다. 이들은 한 달 뒤인 같은 해 8월에도 서울 강남구 모텔에서 대마를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A 상무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맏사위로 박 원장도 이를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 상무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B 씨를 비롯해 B 씨에게 마약을 제공하거나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다른 공범 2명도 함께 재판에 넘겼다. A 상무와 함께 범행을 저지른 B 씨는 2017년에도 마약류관리법 위반으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다음 재판은 다음 달 19일 열린다.

주요기사
김태성 기자 kts5710@donga.com
#박지원 사위#현직 삼성전자 임원#마약 밀수-투약혐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