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서 여성 등에 오줌 싼 20대

뉴스1 입력 2021-06-25 17:58수정 2021-06-25 1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에서 20대 여성의 등에 소변을 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3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역 2호선 에스컬레이터에서 함께 타고 있던 20대 여성 B씨의 등에 소변을 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주요기사
A씨는 당시 술에 취해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조사 전이어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은 파악 하지 못했다”며 “조사 후 추가 혐의 적용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