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한 병 팔릴 때마다 5원씩… 2년간 장학금 5억 원 기부

이기진 기자 입력 2021-06-23 03:00수정 2021-06-23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청권 주류업체 맥키스컴퍼니
충남인재육성재단 찾아 기탁식
중부권 소주업체인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왼쪽)이 21일 충남인재육성재단 측에 장학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
“소주 한 병에 5원씩 5억 원을 모았어요.”

충청권 소주제조업체인 맥키스컴퍼니(회장 조웅래)가 21일 충남인재육성재단과의 장학금 기탁식을 마무리하며 ‘지역사랑 장학캠페인’ 2회 차를 완료했다.

맥키스컴퍼니는 1회에 3억600만 원, 2회에 2억1400만 원 등 2년간 대전·충남·세종지역 지방자치단체와 기관 등에 모두 5억2000만 원을 전달했다.

맥키스컴퍼니의 ‘지역사랑 장학캠페인’은 대전·세종·충남지역 일반음식점에서 소비되는 ‘이제우린’ 소주 한 병당 5원씩 적립해 소비된 지역의 인재 육성을 돕는 지역상생 프로그램. 이번 장학금도 각 지역에서 적립된 ‘이제우린’ 소주 수익금으로 마련했다.

주요기사
이 프로그램은 2019년 시작됐다. 대전·세종·충남지역 총 23개 자치단체와 협약을 체결한 뒤 2028년까지 10년간 모두 40억 원을 기탁하는 게 목표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맥키스컴퍼니#충남인재육성재단#장학금#기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