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기지 닷새 만에 또 물자 반입…주민·경찰 대치

뉴시스 입력 2021-06-08 07:00수정 2021-06-08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1100여명 병력 투입, 진입로 확보 중
생필품 수송 차량 30여대 반입 예정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8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물자 반입을 재개한다.

지난 3일 기지 내 한미 장병 생활여건 개선을 위한 공사 작업 근로자와 생필품 등을 반입한 지 닷새 만이다.

소성리사드철회주민대책위원회 등 주민 90여 명은 이날 오전 6시부터 기지 입구 마을회관에 나와 연좌 농성을 하고 있다.

경찰은 병력 1100여 명을 투입해 주민과의 마찰에 대비하고 있다.

주요기사
[성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